Playback speed
×
Share post
Share post at current time
0:00
/
0:00
Transcript

전좌익 급진주의자 토비아스 휴비넷, 전처에 대한 방화 공격에 대한 질문을 피해 도망치다

10년간의 결혼 생활 후, AFA 창립자인 토비아스 휴비넷은 그의 가장 친한 친구 에릭에게 아내를 빼앗겼습니다. 그러자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극좌파와 “연구자”인 그는 그 커플을 대상으로 일련의 방화 공격을 가했습니다.

한국으로 입양된 토비아스 후비네트는 오랫동안 스웨덴에서 한국의 대표자로 활동해 왔습니다. 그의 성장 과정은 결국 스웨덴 원주민에 대한 증오로 발전한 소외감으로 특징지어졌습니다. 후비네트에게 공산주의는 스웨덴 사회에 대한 반란이 되었고, 정치인뿐만 아니라 가족 구성원 및 다른 한국인들에 대한 명백한 폭력 행위로 나타났습니다…

10년간의 결혼 생활 후, 토비아스 후비네트는 그의 가장 친한 친구 에릭에 의해 “배신” 당했습니다. 정신 질환을 앓고 있는 좌익 극단주의자이자 반백인 대학 “교수”는 전처의 물건에 불을 지르고 거실에 “죽어라 에릭”이라는 스프레이를 뿌리며 반응했습니다. 그는 나중에 에릭의 집으로 가서 우편함에 불타는 성냥을 던지고 문에 휘발유를 부었습니다!

와 협력하여, 우리는 토비아스 후비네트에게 그의 전처에 대한 방화 사건에 대해 의견을 구했습니다. 그러나 후비네트는 자신을 설명하는 대신 경찰에게 도움을 요청하려 했고 나중에는 지하철로 도망쳤습니다.

그는 서유럽에서 자신의 나라를 잘 보이게 하려는 애국적인 한국인들에게 좋은 대표자가 아닙니다. 사랑하는 한국인 여러분, 이 사람을 집으로 데려가 주실 수 있나요? 그는 우리를 이루는 모든 섬유를 증오하며 우리 국민과 민주주의를 파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합니다!

Korea-adopted Tobias Hübinette has long been a representative for Korea in Sweden. His upbringing was marked by a sense of alienation that eventually developed into hatred towards the native Swedish population. For Hübinette, communism became a rebellion against Swedish society, manifesting in outright acts of violence against politicians, but also against other family members and other Koreans…

After ten years of marriage, Tobias Hübinette was “cucked” by his best friend Erik. The mentally ill left-wing extremist and anti-white university “professor” responded by setting his ex-wife’s belongings on fire and spray-painting “Die Erik” in the living room. He later went to Erik’s home, threw a burning match through the letterbox, and poured gasoline over the door!

In collaboration with

, we sought Tobias Hübinette for a comment about the arson attack on his ex-wife. Instead of explaining himself, Hübinette tried to seek shelter with the police and later fled into the subway.

He is certainly not a good representative for patriotic Koreans who want their country to look good in Western Europe. Please, my beloved Koreans, can you bring this guy home? He hates every fiber of us and does everything he can to destroy our people and democracy!

자신의 아파트에 불을 지르다

2006년 6월 20일, 스톡홀름의 바사스탄은 토비아스 휴비넷의 진짜 모습을 보여주는 사건으로 충격을 받았습니다. 이 극좌파 AFA 창립자이자 백인 혐오주의자는 질투, 좌절, 심각한 정신 질환에 의해 선을 넘었습니다. 10년간의 관계 후, 토비아스와 그의 아내 안나는 이혼했습니다. 하지만 안나가 토비아스의 친구 에릭과 관계를 시작하자, 토비아스는 폭발했습니다.

6월 20일 아침 일찍, 토비아스는 안나의 소지품, 포함해서 그들의 웨딩드레스를 발코니로 가져갔습니다. 그는 성냥으로 그것에 불을 붙였습니다. 하지만 거기서 멈추지 않았습니다. 토비아스는 옷이 더 빨리 타도록 화학 물질을 사용했습니다.

오전 9시 30분경, 소방대가 아파트로 출동했습니다. 그들은 타버린 옷더미와 심각한 화재 흔적을 발견했습니다. 아파트 내부에서는 토비아스가 벽에 “에릭을 죽여라”와 같은 협박 메시지를 적어 놓았습니다.

같은 날 늦게, 토비아스는 솔나의 쿵샴라에 있는 에릭의 아파트로 갔습니다. 그는 우편함에 불을 지르려고 시도했고, 문에 인화성을 가진 액체를 부었습니다. 다행히도 불이 붙지 않았고, 휴비넷은 너무 격앙되고 감정적인 상태라 이 단순한 일을 해낼 수 없었습니다.

두 달의 징역형

토비아스 휴비넷은 나중에 불법 협박과 공공 위험한 과실로 두 달의 징역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방화 혐의는 휴비넷이 제정신이 아니었고 화재가 건물 전체로 퍼질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했음을 확인할 수 없었기 때문에 기각되었습니다.

비판적인 질문에서 도망치다

기자 닉 알리니아가 방화 공격에 대한 의견을 구하려고 토비아스 휴비넷을 찾았을 때, 그는 아무런 답변도 받지 못했습니다. 대신, 여러 차례 폭력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휴비넷은 길을 건너 뛰어가다가 지나가는 택시에 거의 치일 뻔했습니다. 알리니아가 질문을 하는 것을 막기 위해 경찰을 설득하려는 실패한 시도 후, 휴비넷은 지하철로 도망쳤습니다.

Christian Peterson


David Eriksson är ansvarig utgivare för assarchristian.se. Kommentarer förhandsgranskas inte av redaktionen och är inte redaktionellt material. Du är själv juridiskt ansvarig för det du skriver i kommentarsfältet.
0 Comments